호숫가의 현악 사중주단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연주와 운전의 공통점
음악 관련 잡담 | 2009.07.27 10:58
아마추어 음악가의 연주와 운전에는 지켜보는 사람들(연주의 경우에는 관객, 운전의 경우에는 승객)을 '불안하게' 하지 않아야 한다는 공통점이 있다는 생각을 문득 해 봅니다.


운전을 잘 한다는 소리를 듣기 위해서 필요했던 것(아니, 저의 경우에는 운전 똑바로 못하냐는 욕을 안 듣기 위해 필요했던 것 쪽에 더 가깝지만요ㅠㅜ)을 생각해 볼 때에, 승객이 보기에 이 운전수가 현재 차의 운행 상황에 대해 충분히 인식을 하고 있고, 차에 필요한 적절한 조작을 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면 편안함을 느낄 것이고, 이것이 차를 탄 승객에 대한 예의인 것 같습니다.


비슷하게, 자신의 우월한 기량과 소리를 맘껏 뽐내는 것이 연주의 주요 목적인 프로 연주가들과 달리, 저처럼 부족한 실력을 지닌 아마추어에게는 크게 망치지 않고 곡을 마무리짓는 것이 주요 목적이 되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이게 되죠. 평균적인 관객이 보기에 '별로 크게 이상한 부분이 없는' 수준에서 막는다면 성공이라 할 수 있습니다 ^^a 이런 것이 무대에서의 예의에 해당되는 것이겠죠.



뭐, 이상은 저의 개인적인 생각이니, 반대하실 분도 많이 있으실지도 모르겠네요. 저는 두 가지 모두 '프로'의 실력에 한참 못 미치는 일반인의 실력일 뿐이라는 것을 고려해, 너그러이 봐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꾸벅 (_ _);;;


- 서쪽숲의은둔자


태그 : 아마추어, 연주, 운전
트랙백1 | 댓글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예술의 전당 콘서트 홀에서의 공연
음악 관련 잡담 | 2008.04.04 16:33
학주니, 예술의 전당 공연 기념(^^). 글을 보고 끄적입니다.

먼저, 글을 클릭하여 모두 읽어보기 귀찮으신 분들을 위해 여기에 짧게 요약하면, 합창단에서 활동하고 계시는 학주니 님께서 연합 합창으로 예술의 전당(이하 예당) 콘서트 홀에서 공연을 하셨는데, 예당의 울림이나 여러 환경적인 요인이 음악을 하기에 너무 훌륭하여 감동하셨고, 또 국민가수 인순이의 대관도 거절한 예당에서 본인이 공연하였다는 것이 의미심장하였다는 내용을 쓰셨습니다.


이 글을 읽고, 저도 예당 콘서트 홀에 섰던 적이 있었던 것이 문득 생각났습니다. 참 오래 전의 일이네요. ^^

제가 중학생이었던 시절, 서울 주니어 오케스트라라는 단체가 존재했었죠. 중/고등학교 기악 전공자 위주로 구성된 오케스트라로, 여기저기서 다양한 자선 공연을 하며 미래의 연주자들에게 오케스트라 경험을 쌓을 수 있게 해 주던 단체였습니다.

이 단체 이야기를 굳이 꺼낸 이유는, 제가 (실력이 한참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여기서 잠시 활동하였기 때문이죠. 안 믿어지시나요? 저도 사실 안 믿어집니다 --a 다른 단원들은 대부분 예원, 세화, 예고 출신이었고, 남자 단원도 별로 없었죠. 저는 전공자도 아니고, 실력도 부족하고, 다른 단원들과 사실 썩 잘 어울리지는 못했던 것 같네요. 다른 사람들은 학교에서 연습한 연습곡 얘기를 하는데, 저는 학교에서 그런거 안 가르쳐 줬거든요;;;


여하간, 서울 주니어 오케스트라의 창단 공연이 바로 예술의 전당 콘서트 홀에서 있었습니다. 공연 연습도 콘서트 홀 뒷편에 있는 연습실에서 했었고요. 시설이 어땠냐고요? 기억이 희미합니다. -_- 그게 벌써 16년 전이었으니 무리도 아니지요. 연습 끝나고 먹던 김밥이 꿀맛이었다는 것만 기억나네요;;;


물론 그 이후로는 콘서트 홀에 들어갈 때에는 관중석에만 앉았습니다. 그것도, 제 돈으로 들어갈 때는 늘 2층 이상이었죠. 흑.



여담을 꺼낸 마당에 하나 더 추가하면, 주니어 오케스트라에서 함께 연주했던 모 선배와 나중에 또 한 무대에 서게 되었죠. 그 선배는 협연자로, 저는 아마추어 오케스트라 단원으로(좀 더 구체적으로는 악장이었습니다. '세컨 바이올린 4풀트'같은 역할보다는 비중이 있었죠^^). 연주했던 곡은 브람스 바이올린 협주곡이었습니다. 뭐랄까, 세상은 참 좁아요 ;)


- 서쪽숲의은둔자


태그 : 서울주니어오케스트라, 예술의전당콘서트홀
트랙백0 | 댓글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오케스트라 악기 퀴즈
음악 관련 잡담 | 2007.09.23 01:32
via [심심풀이] 나는 오케스트라에서 어떤 악기가 잘 어울릴까?


퀴즈를 직접 할 수 있는 곳은 여기입니다. 영어입니다. --a
If you were in an orchestra, what instrument would match your personality?


오케스트라의 악기에는 재미있는 개성이 부여되는데, 이는 실제 악기의 특성 + 오케스트라에서의 역할에 따른 특성으로 나뉘는 것 같습니다. 이에 대한 좀 더 자세한 내용은 제가 여유가 되면 시리즈로 글을 작성하여 올리고 싶은데, 어떻게 될 지는 모르겠네요. 일단은 다음으로 미룹니다. --;;


제 결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You scored as Oboe, Oboe. You're an oboe. yup.

Cello

100%

Oboe

100%

Trumpet

83%

trombone

83%

French Horn

83%

Bassoon

75%

Violin

67%

String Bass

50%

Tuba

50%

Flute

50%

Viola

33%

Percussion

25%

Clarinet

8%

If you were in an orchestra, what instrument would match your personality?
created with QuizFarm.com




오보군요.

이것이 재미있는 것이, 예전부터 저는 오케스트라 악기 중에서 오보를 가장 좋아했고, 엄청난 실력의 오보 주자가 되어 교향악단에서 연주하는 망상까지도 가끔 해 보곤 했기 때문입니다. 하하;;; 제가 실제로 연주하는 악기인 바이올린은 7위밖에 못했군요.

그렇다고 해서 바이올린이 싫은 것은 아닙니다. 이제는 제 삶에서 분리해서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중요한 제 인생의 친구이니까요.


오케스트라의 바이올린은, 언제나 혼자가 아닙니다. 함께 연주하는 십수명의 사람들이 늘 존재하고, 퍼스트와 세컨의 인원을 모두 더하면 많게는 마흔 명이 넘는 경우도 있으니까요. 오케스트라의 바이올린은 언제나 개개인의 소리가 아니라, 이 인원이 함께 연주하는 소리의 일부로서 존재하게 되지요.

개인적으로 저는 이게 좀 싫었습니다. 어디서부터 나 자신의 소리인지 잘 모르겠더라고요 @_@

반면 오보는, 목관 악기 중에서도 가장 맑고 선명하게 자기 자신의 소리를 낼 수 있는 악기입니다. 게다가, 일부 대편성 곡들을 제외하면 일반적인 오케스트라 편성에서 오보는 퍼스트 한 명, 세컨 한 명입니다. 즉, 퍼스트는 '혼자서' 자기 자신만의 소리로 연주를 하는 경우가 많은 거죠. 이는 상당한 부담감이지만, 또한 그만큼 잘 하면 사람들의 주목을 받을 수 있는 위치라는 의미도 되니까요.

이러한 악기 특성들은 '오케스트라' 내에서만 적용되는 특성입니다. 독주 악기로서는 바이올린과 오보는 그럭저럭 비슷하니까요.


여하간, 재미있는 퀴즈로군요. ^^


- 서쪽숲의은둔자


태그 : 바이올린, 오보, 오케스트라
트랙백0 | 댓글
Favicon of http://www.violin-holic.net BlogIcon ViolinHolic 2007.09.25 02:05 L R X
대충 퀴즈를 풀다 느낀건데, 좀 자뻑증상 심하고, 혼자 설치기 좋아하는 사람들은 바이올린이 1위가 나오는 듯 하더라고요... ㅡ_-;;

오보에는 겸손한 사람?
Favicon of https://stringquartet.tistory.com BlogIcon 서쪽숲의은둔자 2007.09.26 06:26 신고 L X
뭐, 오보도 제 생각에는 그다지 겸손한 것 같지는 않아요 ^^;;;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PREV] [1][2][3][4][···][9] [NEXT]
관리자  |   글쓰기
BLOG main image
일의 시작에는 신비로운 힘이 깃들어 있네... 그것은 우리를 지켜 주고 도움이 되느니.
분류 전체보기 (27)
클래식 용어 (3)
인물 (7)
클래식의 악기들 (1)
감상문 (2)
음악 관련 잡담 (10)
음악 외의 이야기 (4)
18번 변주 골드베르크 변주곡 관현악 러시아 내셔널 필하모닉 리스트 링크 메뉴인 바이올린 바흐 서울주니어오케스트라 실내악 아마추어 악기구성 업데이트 연주 예술의전당콘서트홀 오보 오케스트라 운전 운지법 음감 정의 지휘자 차이코프스키 취향 친밀성 크레머 테스트 토스카니니 톰과 제리
연주와 운전의 공통점
예술의 전당 콘서트 홀에서의..
오케스트라 악기 퀴즈 (2)
음악 취향의 변화
골드베르크 변주곡에 얽힌 뒷..
숨막히는 그 아름다움, 18번.. (2)
러시아 관현악의 밤
음악을 좋아하는 것 (2)
다시 시작합니다
톰과 제리에 등장하는 피아노곡 (1)
기돈 크레머와의 만남 (2)
음감 테스트 2
뭐, 오보도 제 생각에는 그다..
2007 - 서쪽숲의은둔자
대충 퀴즈를 풀다 느낀건데,..
2007 - ViolinHolic
추천 감사드립니다. :) 한 번..
2007 - 서쪽숲의은둔자
homeimprovementdaily.com
homeimprovementdaily.com
음감 / 멜로디감 / 리듬감 테..
an igloo trembling
자신의 음감을 테스트 한다~
亨卓이네..
티스토리 업데이트, 태터프레스?
lunamoth 4th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태터툴즈 배너
rss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서쪽숲의은둔자’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com / Designed by plyfly.net